급성장하는 에이지 테크 시장

 

‘손주’를 구독합니다

손자와 손녀 또래의 젊은이를 파견해 시니어의 생활을 지원하는 ‘손주 구독’ 서비스가 성장하고 있습니다. 고령이나 노인성 질병으로 일상생활 수행이 어려운 시니어를 위한 장기 요양이나 호스피스 서비스와 달리, 젊은 직원이 시니어 고객의 친구가 되어주는 서비스입니다. 최근 세계적으로 고령 인구가 급증하면서 에이지 테크 시장도 커지고 있으며, 손주 구독 서비스의 인기도 올라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망 밝은 에이지 테크

에이지 테크 서비스를 하고 있는 미국의 파파 사이트
© papa.com

유엔인구기금(UNFPA)의 ‘2020 세계 인구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65세 이상 인구는 전체의 9.3%였습니다. 선진국의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19.3%로 전체 평균의 두 배 이상이었습니다. 미국과 유럽, 일본 등에서는 이미 10명 중 2명은 시니어라는 얘기입니다.  시니어 인구가 많아지면서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에이지 테크(고령자+IT) 산업’도 커지고 있습니다. 시니어를 위한 플랫폼 사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중 젊은 직원을 시니어 가정에 파견하는 주문형(온디멘드) 서비스는 미국 스타트업 ‘파파(Papa)’가 2017년 시작했습니다.  파파는 도움이 필요한 시니어 가정에 젊은 직원을 파견합니다. 거동이 불편한 시니어의 이동을 돕거나, 장을 봐서 요리를 함께하는 등의 활동을 합니다. 병원 진료 예약을 대신해 주고, 전등을 갈아주는 등 간단한 집안일도 대신해 줍니다. 시니어와의 친근한 관계 설정은 ‘파파팔(pal)’로 불리는 파파 직원의 주요 임무입니다.  미국 IT(정보기술) 전문매체 테크 크런치에 따르면 파파는 올해 초 기준 전년 대비 600% 성장했으며 유명 투자자로부터 6000만 달러(약 700억 원)의 투자도 유치했습니다.

 

일본의 에이지 테크 서비스

에이지 테크 서비스를 하고 있는 일본의 미히루 사이트
© miharu-inc.jp

일본에서도 파파와 비슷한 에이지 테크 서비스가 시작됐습니다. ‘미하루(Miharu)’는 직원이 정기적으로 시니어 가정을 방문해 친구처럼, 손주처럼 지내는 ‘더 메이트’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비용은 시간당 5000엔(약 5만 2800원)이며 시니어에게 스마트폰이나 PC 등 디지털 기기 사용법 등을 알려주는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비용의 30~40%가 직원 몫입니다. 아직 창업 초기이지만, 출시 1년 만에 100여건의 계약이 이루어지고 6000만엔(약 6억 3400만원)의 투자도 유치했습니다.

미하루 창업자 아카키 미도카는 대학시절 예절교육 강사였던 모친과 인재 컨설팅 회사를 창업한 바 있습니다. 이후 미디어 회사에 다니다 87세인 자신의 할머니가 압박골절을 당한 것을 계기로 미하루를 창업했습니다. 누군가 돌봐줄 사람이 필요하지만, 간호인은 원하지 않는 할머니에게 친구 같은 사람을 붙여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입니다.  아카키 미도카 대표는 “도우미를 파견해 주는 서비스를 활용하면 할머니를 도와줄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정작 할머니는 이를 꺼려했다”며 “스스로 일상생활이 가능한 상황에서 전문 돌보미가 오는 것에 거부감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시니어 세대 중에서는 사회와 가족의 짐이 되기 싫다는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습니다. 나이는 많지만 스스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사람은 간호인보다 친밀한 관계를 만들 수 있는 사람이 더 필요하다는 얘기입니다.  장기요양이나 호스피스 같은 단계의 고령자에 대한 지원은 점차 강화되는 반면, 그전 단계 계층에 대한 지원은 충분치 않습니다. 이 틈새를 더 메이트 같은 서비스가 비집고 들어온 것입니다. 실제로 더 메이트 고객 중에서는 광고 전화 차단 방법을 몰라, 착신 거부를 해주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만족하거나 유튜브로 오래된 음악을 찾아 듣는 방법을 배우고 싶어하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미하루는 앞으로 고객관리(CRM) 개발과 기술투자를 통해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입니다. 시니어 가정에 직접 방문하면서 쌓는 독특한 데이터가 이를 실현할 바탕입니다.

 

프리미어 에이지 로고

 

[출처] 비즈니스플러스(https://www.businessplus.kr)